커뮤니티 > 뉴스

중국, 5000억 달러 무역흑자 사상 최대 예상

CEKOREA 0 1,332

중국, 올해 무역흑자 사상 최대 5000억 달러 예상…원자재 가격 하락이 원인


de27ba90e3dd64d98f286250bf65c877_1440386 

올해 중국이 사상 최대이자 예년의 2배를 웃도는 무역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무역협회 북경지부가 24일 내놓은 ‘2015년 상반기 중국 대외무역의 특징 및 시사점’ 보고서는 올해 상반기 중국의 대외무역 흑자액은 2632억 달러로 연간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5000억 달러 이상이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는 사상 최대치이자 최근 5년간 연간 평균치인 2426억 달러를 2배 이상 초과하는 규모다.


de27ba90e3dd64d98f286250bf65c877_1440386

▲ <출처: 한국무역협회 및 중국 해관총서>


올해 상반기 무역흑자는 원자재(자원류)의 글로벌 가격하락에 따른 수입 감소 때문으로 풀이된다.


원유·정제유·액화석유가스(LPG)·동광석·콩 등 5개 품목의 수입단가가 14.9~45.8% 하락해 상반기에만 전체 수입액이 770억 달러 줄어들게 한 요인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이들 원자재는 대부분 수입물량 증가를 수반하고 있어 중국의 무역흑자를 경기위축에 따른 불황형 수입감소로만 해석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또한 올해 상반기 총 27개 품목군의 수입물량을 분석한 결과 감소품목 수(14개)와 증가품목 수(13개)가 비슷하게 나타났다.


실제 대표적인 소비재인 화장품류의 경우 상반기 수입액이 12억7000만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36.8% 증가해 작년에 이어 지속적으로 빠른 수입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위안화를 활용한 무역비중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어 위안화 국제화가 제고되는 추세다.


올해 상반기 중국이 위안화로 결제한 수출입 규모는 총 3조 위안으로 전체 수출입 거래 규모 11조5316억 위안의 26.0%를 차지했다.


위안화 결제비중은 2011년에 6.9%에 불과했지만 올해 상반기 중국 전체 수출입 규모의 1/4을 처음으로 초과한 것이다.


또한 중국의 가공무역(원자재 수입 및 가공 후 재수출되는 방식) 비중이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어 하반기에는 사상 처음으로 20%대에 진입할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상반기 중 중국의 전체 수출입에서 가공무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31.0%로 2010년의 39.0% 대비 8.0%포인트 낮아졌으며 2006년의 47.4%보다는 16.4%포인트 낮아졌다.


한국무역협회 북경지부 최용민 지부장은 “중국의 수입액 감소는 상당부분 원자재 가격하락에 기인하고 수입물량이 증가한 품목도 전체의 절반정도임을 감안할 때 중국의 경제기조를 너무 비관적으로 볼 필요가 없다”면서 “한·중 FTA의 조기 발효를 통해 신예타이(新業態: 의료·생활소비재 등 새로운 형태의 사업기회 및 상품)를 중심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전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헤드라인뉴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Recentl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